박동원·조상우 성폭행 혐의로 1군 엔트리 박탈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박동원과 조상우 선수가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1990년생으로 올해 29세인 박동원은 지난 2009년 팀의 주전 포수로 입단했다. 그는 올 시즌 39경기에서 홈런 6개, 17타점 타율 2할 4푼 8리를 기록하며 1군 선수로 활약했다.

1994년생으로 올해 25세인 조상우는 지난 2013년 전체 1순위로 넥센에 입단한 유망주다. 그는 올 시즌 18경기에서 1승 2패 9세이브 평균자책점 3.79의 성적을 내며 팀의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다.

‘야구 유망주’답게 2012년 제25회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발탁된 바 있다.

박동원,조상우,성폭행

 

피해 여성의 친구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두 선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은 전날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는 해바라기 센터 소속 여경에게 피해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경찰은 전날 오후 늦게 해바라기 센터 측으로부터 이 여성의 피해자 진술 조서를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다.

넥센 소속 1군 주전 선수인 박동원과 조상우는 최근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날 오전 5시 21분께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112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두 선수는 최근 SK 와이번스와의 원정 경기를 위해 인천을 찾았다가 선수단 숙소인 해당 호텔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의 친구는 두 선수와 평소 아는 사이였으며 피해 여성은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원,조상우,성폭행
박동원,조상우,성폭행

 

박씨와 조씨는 전날 인천에서 SK와이번스와 경기를 마친 뒤 두 사람의 ‘친구’인 B씨의 소개로 A씨와 만났다.

 

네 사람은 식당에서 밥을 먹고 술을 마신 뒤, 노래방으로 자리를 옮겨 또 술을 마셨다. 만취한 이들은 호텔 방으로 자리를 옮겨 술을 더 마셨다. 세 차례에 걸쳐 술을 마신 것이다.

경찰이 확보한 A씨 진술에 따르면 “술에 취해 같이 술을 마시던 방을 나가 다른 방에 머무르고 있었는데, 조씨와 박씨가 차례로 번갈아가며 들어와 성폭행을 했다”는 것이다. 이후 A씨로부터 이런 사실을 전해들은 B씨가 오전 5시21분 “친구가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강간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A씨와 B씨는 함께 있었고, 박씨와 조씨는 각기 다른 방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 A씨가 성폭력 피해자 지원 기관인 해바라기센터에서 진술한 내용을 확보했다. 피해자의 몸에 남아 있는 정액검사 등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호텔 주변의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으로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사건 개요를 파악한 뒤 조만간 박씨와 조씨를 소환해 진술을 들어본다는 계획이다.

박동원,조상우,성폭행

경찰은 조만간 두 선수에게 유선으로 경찰서 출석을 요구해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 두 선수의 혐의가 인정되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죄를 적용할 방침이다.

앞서 박동원과 조상우는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야구 규약에 따라 두 사람에게 참가활동 중단 조처를 내렸고

넥센 구단도 두 선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두 선수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