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감독 복귀전’ 레알, 셀타비고 2-0 제압

지네딘 지단 감독이 복귀한 레알 마드리드가 셀타비고를 꺾고 승리를 챙겼습니다.

레알은 17일 새벽(한국시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8라운드에서 셀타비고에 2-0으로 승리했습니다.

돌아온 지단 감독은 4-3-3을 들고나왔습니다. 최전방에는 아센시오, 벤제마, 베일이 출전했습니다. 미드필드에는 이스코, 모드리치, 크로스가 구성, 수비진은 마르셀루, 오드리오솔라, 라모스, 바란이 출전했습니다. 골문은 나바스가 지켰습니다.

이에 맞서는 셀타비고는 4-2-3-1로 출격했습니다. 고메스가 최전방에 출전했고, 시스토, 멘데스, 부팔이 2선을 구성했습니다. 트카와 요쿠슬루가 중원에 출전했고, 포백에는 코스타스, 훈카, 아라우호, 케빈 호흡을 맞췄습니다. 블랑코 골키퍼가 최후방에 버텼다.

레알은 경기 시작부터 셀타비고를 강하게 밀어붙였습니다. 전반 4분 라모스는 기습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습니다. 전반 9분 마르셀로의 크로스를 이스코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막혔습니다. 전반 15분 셀타비고의 슈팅은 나바스가 선방했습니다.

경기가 잘 풀리자 레알은 쉽게 경기 운영을 했습니다. 전반 26분 크로스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은 아슬아슬하게 빗나갔습니다. 전반 29분 벤제마의 바이시클킥이 수비에 맞았고 이를 베일이 결정적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불운이 따랐습니다.

결국 별다른 소득 없이 전반전을 마친 레알은 후반전 폭발했습니다. 우선 후반 10분 모드리치의 중거리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바란이 시야를 방해했다고 판단돼 무효 처리됐습니다.

아쉬움은 오래 가지 않았습니다. 후반 17분 벤제마의 땅볼 크로스를 이스코가 깔끔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습니다.

한번 터지자 멈추지 않았습니다. 시종일관 셀타비고 수비진을 괴롭히던 베일이 후반 32분에는 마르셀로의 도움으로 추가골을 기록하며 레알의 2-0 리드를 가져왔습니다.

레알은 후반 37분 벤제마를 빼고 마리아노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 끝에 승리를 따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