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외곽 대결에서 완승…골든스테이트 `압살`

휴스턴, 외곽 대결에서 완승…골든스테이트 `압살`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서부 컨퍼런스 결승의 리턴매치, 첫 판은 싱겁게 끝났다.

휴스턴 로켓츠는 16일(한국시간) 도요타센터에서 열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홈경기에서 107-86으로 승리를 거뒀다. 시즌 7승 7패. 골든스테이트는 12승 4패를 기록했습니다.

휴스턴은 제임스 하든, 크리스 폴, 에릭 고든의 외곽 공격이 살아난 것이 힘이 됐습니다. 1쿼터 종료 2분 50초를 남기고 하든의 3점슛으로 16-15 첫 역전에 성공했고, 다시 고든의 3점슛이 터지며 재역전했습니다. 이후 리드를 내주지 않았습니다. 3쿼터 막판에는 개리 클락이 연속 3점슛을 성공시키며 이날 경기들어 가장 큰 17점차까지 도망갔습니다.

폴과 하든은 외곽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하든이 27득점, 폴이 10득점, 고든이 17득점을 기록했습니다. 이들 셋과 클락이 12개의 3점슛을 합작했습니다.

골든스테이트는 팀의 강점인 외곽 공격이 전혀 살아나지 못했습니다. 스테판 커리가 내전근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케빈 듀란트(20득점)를 제외하면 공격을 제대로 풀어갈 선수가 없었습니다. 전반 팀 전체 3점슛 시도가 7개에 그쳤고, 그중 한 개만 성공했습니다. 팀 전체 턴오버(11개)가 3점슛 시도보다 많았습니다.

듀란트를 도와야 할 다른 주전 선수들은 무기력했습니다. 그와 잠시 서먹한 사이였던 드레이몬드 그린은 듀란트와 무난하게 호흡을 맞췄지만 실수가 너무 많았습니다. 시즌 한 경기 평균 턴오버가 3.2개인데 3쿼터에 벌써 4개의 턴오버를 범했습니다. 23분을 뛰며 한 점도 내지 못했습니다.

외곽 공격을 이끌어야 할 클레이 톰슨도 무기력했습니다. 5개의 3점슛을 던졌지만, 한 개도 넣지 못했고 10득점에 그쳤습니다. 팀 전체가 외곽 공격이 풀리지 않았습니다. 2쿼터 3분 33초를 남기고 제이콥 에반스가 3점슛을 넣은 이후 3쿼터 종료 19.7초전 케빈 쿡이 3점슛을 성공할 때까지 단 한 개의 3점슛도 성공시키지 못했습니다.

이날 경기를 시작으로 댈러스(18일) 샌안토니오(19일)까지 텍사스 원정 3연전을 앞두고 있는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초반 흐름이 넘어가자 주전들의 체력 관리에 집중했습니다. 3쿼터가 끝난 뒤 듀란트를 제외했고, 4쿼터 8분 36초를 남기고 그린과 톰슨마저 제외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