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신한은행 꺾고 3경기만에 첫 승 신고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꺾고 3경기만에 첫 승 신고

KEB하나은행,신한은행

신한은행 김연희(왼쪽)와 KEB하나은행 파커가 리바운드를 잡기 위해 자리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WKBL부천 KEB하나은행이 6개 팀 중 마지막으로 첫 승을 챙겼습니다.

KEB하나은행은 12일 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와의 홈경기서 82대43의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OK저축은행, 아산 우리은행 위비에 연달아 패하며 개막 2연패에 빠졌던 KEB하나은행은 첫 승을 챙기면서 반등의 기회를 얻었습니다.

신한은행이 외국인 선수 쉐키나 스트릭렌을 교체하기로 하면서 외국인 선수없이 경기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KEB하나은행이 유리해보였습니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경기서 국내선수로만 싸워서 승리했기에 방심할 수는 없었습니다.

KEB하나은행,신한은행

1쿼터 17-12, 5점차로 앞선 KEB하나은행은 국내선수들만 뛰는 2쿼터에서 더 점수차를 벌리면서 승기를 잡았습니다. 신지현과 김이슬 백지은 등이 3점포 하나씩을 터뜨리는 등 국내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하면서 21점을 넣었습니다. 신한은행은 2쿼터에서 점수차를 좁히거나 역전까지 해야하는 상황이었지만 3점슛 5개가 모두 실패하면서 공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KEB하나은행이 38-24, 14점을 앞선채 전반 종료.

후반들어 KEB는 파커를 앞세워 점수차를 계속 벌렸습니다. 파커가 3쿼터에서만 11점을 넣으면서 골밑을 지배했고, 신한은행의 3점포는 여전히 터지지 않았습니다. 3쿼터가 끝났을 때 60-35, 25점차가 나면서 사실상 승부가 갈렸습니다. 4쿼터 중반 KEB하나은행은 승리를 확신하며 파커를 벤치로 불러들여 국내 선수들로 뛰게했습니다.

KEB하나은행은 파커가 23득점-16리바운드로 골밑을 지배했습니다. 김단비가 11점, 신지현 9점, 김이슬 7점 등 국내 선수들도 고른 득점을 하면서 첫 승에 기여했습니다.

신한은행은 외국인 센터가 없는 공백을 실감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연희 곽주영 등이 파커를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신한은행은 새 외국인 선수 자신타 먼로가 이날 입국했습니다. 다음 경기부터 출전하게 되면 나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