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3연패’ 지단 호날두 불화 혹은 브로맨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의 깜짝 발언에 지네딘 지단 감독도 당황한 표정이다.

 

‘UCL 3연패’ 지단, “호날두는 레알과 함께 해야 한다”

호날두는 27일 오전(한국 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피스키 내셔널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 선발 출장,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호날두는 이날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하지만 날카로운 돌파와 슈팅 감각으로 여전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결국 호날두는 자신의 통산 5번째

‘빅 이어(UCL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하지만 호날두는 경기 직후 베인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있었던 것은 무척 좋은 일이었다”면서 “며칠안에 팬들에게 입장을 밝히겠다”고 아리송한 말을 남겼다.

이는 곧 호날두와 레알의 결별설로 이어지고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단 레알 감독은 경기 후 회견에서 ‘호날두가 레알의 역사적인 승리에서 관심을 끌기 위해 이기적인 발언을 한 것이 아닌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호날두의 경기 직후 발언 때문에 UCL 3연패의 업적을 제대로 만끽하기 어려웠다

 

이에 그는 “아니다. 그렇지 않다”면서 “우리는 지금을 생각하고 있다. 오늘밤의 경기와 업적에 대해 생각할 것이다.

그것에만 집중한 뒤 지켜볼 것이다. 호날두는 레알에 머물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단 감독은 “항상 말하지만 호날두는 레알과 함께 해야 한다. 우리와 함께 해야 하고 우리와 함께 머물 것이다.

하지만 평소처럼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그가 레알에서 이룬 것은 설명할 단어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머물러야 한다. 하지만 지켜봐야 한다”면서 “아마 3~4일 후 그는 뭔가 다른 말을 할 수 있겠지만

내가 느끼는 것은 우리의 업적들을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왜, 호날두는 자신의 꿈이었던 레알 마드리드를 떠난다는 뉘앙스를 보였을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레알 마드리드)가 지네딘 지단 감독의 사임 소식에 긴급히 휴가에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단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박수 칠 때 떠났다. 전무후무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연패를 이후고 1주일도 되지 않고 내린 결정이다.

호날두(33, 레알 마드리드)도 지단 감독의 사임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했고, 깜짝 놀라 휴가를 조기 종료했다.

지단 감독과 호날두는 27일(이하 한국 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2017-1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리버풀과 경기에서 3-1로 이기며 3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그랬던 지단 감독은 우승의 기쁨을 채 1주일도 누리지 않았고, 31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나는 레알 감독직을 계속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상한 순간이다. 그러나 팀이 계속 이기려면 변화가 필요하다. 선수들에게 또 다른 지도와 방식이 필요하다. 그래서 나는 이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에 따르면 그의 고향 마르벨라에서 휴가 중이었던 호날두는 이 소식을 접하자 곧장 휴가를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결승전 이후 “레알에서 즐거웠다”며 과거형으로 표현해 팀을 떠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1주일 안에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겠다고 했는데,

3호날두의 발표 이전에 지단 감독이 먼저 유럽 축구계를 충격으로 몰았다.

마르카는 “지단 감독이 떠나면서 호날두의 가치가 더 높아졌다. 잔류할 수도 있지만, 지단 감독과 함께 팀의 아이콘 2명이 떠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